> Photo Gallery

한국 법고탈

관리자

이 탈은 통영오광대(중요무형문화재 제 6호)에 등장하는 법고탈이다. 통영오광대는 경남 통영시에서 전승되어온 탈놀이로서, 1900년 무렵 창원오광대를 본따 생겨난 것으로 보인다. 놀이패는 정월 2일부터 14일가지 가가호호를 방문하면서 매귀, 즉 지신밟기를 해주고 받은 기부금으로 탈놀이를 준비해 정월 14일 밤에 파방굿과 오광대탈놀이를 거행했다.

특히 4월 초 봄놀이에서는 사또놀음의 일부로 탈놀이를 연행했다. 사또놀음의 행차는 깃발, 통인 3인, 폭죽 떨어뜨리는 팔선녀, 사인교 가마, 나졸들, 아전들, 말 4마리, 사또가 타는 팔인교 가마, 춤추는 팔선녀, 포졸들, 풍물꾼, 동네 사람들, 오광대 탈놀이꾼들의 순서로 행진했다. 사또행차는 세병관에서 출발해 명정골을 거쳐 미륵산 용화사 뒤 잔디밭에 도착한 후, 모의재판을 열어 죄인을 다스리고나서 밤새도록 탈놀이를 놀았다. 탈을 만드는 재료는 바가지, 나무, 대나무 등을 사용하고 놀이 후에 불태우지 않고 보관했다.

법고탈은 법고와 소고채를 든 문둥이가 법고춤을 추어, 일명 벅구탈 이라고도 한다. 문둥이는 법고와 소고채를 들고 얼굴을 가린 채 느린 굿거리 장단에 맞추어 비틀거리며 춤을 추면서 신세타령을 한다. 통영오광대의 문둥탈 과장은 다른 오광대처럼 문둥이의 한만 표현한 것이 아니라, 양반이 선대에 죄를 지어서 문둥이가 되었다고 하는, 풍자적인 요소가 가미되어 있다.